어설픈 음모론

그 분이 돌아가시니깐 여기저기 의문의 죽음 가능성을 제시하는 모양인데,


나이 쉰이 채 안돼 최고 권력을 만들었다. 2인자의 지위를 구가할 수도 있었지만 정적들에 밀려났다. 떼밀려 간 곳은 구치소. 열 달 옥살이를 하면서 신을 ‘다시’ 만났다. 3선 국회의원으로 복귀했으나, ‘도루묵 삶’이 됐다. 4선의 문턱을 넘지 못한 낙선 뒤 찾아온 건 극심한 우울증. 목을 맸지만 신은 그를 데려가지 않았다. 불행은 끝이 아니었다. 정치 인생의 동반자이자 동업자였던 아내와 갈라섰다. 그 덕에 새 인연을 만났는지도 모른다(그는 올해 재혼했다). 그렇게 다시 태어났다. 제2의 생을 살고 있는 그, 정두언이 ‘삶도’ 인터뷰의 첫 주인공이다.

“내가 악몽을 꾼 건가. ‘여기가 어디지’ 싶더라고. 가죽벨트로 맸는데.”

얼마 전이었다. 그 엄청난 얘기를 정두언(61) 전 의원은 대창을 씹다가 말했다. 가까운 기자들과 저녁을 먹는 자리였다. ‘이 양반이 지금 무슨 말을 하는 건가’ 싶어 고개를 들어 쳐다봤다. 어제 본 드라마 얘기를 하는 것보다 담담한 표정이었다.

“힘든 일이 한꺼번에 찾아오니까 정말로 힘들더라고. 목을 맸으니까. 지옥 같은 곳을 헤매다가 눈을 떴어. 한동안은 여기가 어딘지 가늠이 안되더라. 내 딴엔 짱짱한 걸 찾는다고 벨트를 썼는데…, 그게 끊어진 거야.”



이렇듯 자살시도가 처음은 아니었고, 최근 여기저기 분야를 가리지않고 활동을 했음에도 정계진출은 거의 불가능한 상황인지라 우울증으로 인한 극단적인 선택 가능성에 그렇게 큰 의문은 없다고 봅니다.

뭐 박근혜 탄핵이후에도 안민석 못지않게 관심종자 짓거리를 한 걸 보면 지금 죽어서도 많은 호사가들의 어설픈 음모론 거리가 되는 지금 상황도 무리는 아니지요.





현 정권은 지금 이 나라를 감당할 수 있는가?

현 정권을 못믿겠다면, 적어도 현 행정부 정도는 믿어봐라.
철밥통에 복지부동, 규정도 잘 모르고 하던대로만 하는 동사무소 직원들 말고,
한국 경제를 진두지휘한다는 자부심과 자만심과 특권의식에 찌들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똑똑하기는 ㅈ나게 똑똑하고,
나름 ㅈ같이 야근해대는 사람들 말이다.




앞의 글에서도 언급했지만 당장의 타격보다는 중장기적으로 흘러갔을 때 우려가 된다는 정도가 내가 이 사태를 보는 생각이다.

물론 현 정권이나 그를 따르는 행정부가 가만히 손을 놓고 있지는 않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까지의 모습은 그런 것 같지 않다.



먼저 국무회의에서 이 문제를 다루지 않았다.

일본의 의도와 타겟이 명확함에도 이에 대해 지나쳤다는 것은 이 문제를 (대북문제를 우선에 두면서) 가볍게 치부했거나, 대책이 없음에 따른 정치적 부담을 회피했다고 의심할 수 있는 여지를 주게한다.

이에 따라 사실상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게 될 산업자원부의 모습은 동향파악과 초기 대응책 등에서 많은 우려를 낳고있다.

물론 이 사태로 인해 극단적인 상황까지 가지 않을 것이라고 보지만, 문제의 원인인 현 정권에서 '무대응 원칙'으로 나온 것과 문제해결 책임을 다른 곳으로 돌림으로써 장기화로 갈 가능성을 높이게 될 것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