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재앙 대참사

논란이 일자 외교부는 대통령 순방에 동행한 언론인들에게 배포한 프레스 가이드라인(PG)을 통해 “문 대통령 내외는 체코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체코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가 있는 프라하성을 공식 일정의 하나로 방문한 것”이라며 “공식 일정 중 일어난 일에 대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주장이나 억측에 대해 논평치 않고자 한다”고 밝혔다. 프라하성 방문이 체코 대통령 초청에 의해 이뤄진 공식 일정이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프라하성 방문이 체코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졌다는 해명은 오히려 더 큰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집무실과 관저가 있는 프라하성으로 초청했다는 집주인(밀로시 제만 대통령)이 정작 체코를 비웠기 때문이다. 체코 경유 미스터리는 ‘체코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인 줄 알면서도 왜 체코를 갔는가’라는 근본적 물음으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이번 체코 방문은 아르헨티나에서 개최되는 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중간 급유 등을 위해 경유차 이뤄진 것”이라며 “경유지 검토 과정에 경유지에서의 지원 등 기술적 측면 외에도 경유를 계기로 양자 정상외교 성과 측면도 함께 검토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외교부는 10월 아셈(ASEM) 정상회의 때 체코 측이 양자회담을 제안했지만 우리 측 사정으로 회담을 갖지 못한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체코 대통령 부재는 우리 측 사정으로 양자회담을 갖지 못한 것을 고려해 체코를 방문했다는 설명과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 체코 대통령의 부재로 결국 한·체코 양자 정상회담이 성사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외교부는 다시 “체코는 헌법상 내각책임제로 실질적 정부 운영 권한을 총리가 갖고 있으며, 제만 대통령은 문 대통령 방문 기간 중에 외국 순방 중이었으나, 문 대통령과 우리 대표단을 공식 방문에 준해 의전 및 경호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해명했다. 

실질적 정부 운영 권한을 총리가 갖고 있으니 총리와 회담이 곧 양자회담과 같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하지만 정작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와 회담은 정상회담이 아닌 비공식 면담으로 회담의 성격과 이름이 바뀌었다. 정상회담을 비공식 면담으로 바꾼 이유를 외교부는 이렇게 설명했다. 

“바비시 총리와 회담이 실질적인 정상회담이지만 체코 측 내부 의전상의 이유로 비공식 회담(면담)으로 해줄 것을 요청해와 이를 수용한 것이다. 비공식 회담이었음에도 이번 한·체코 정상회담은 70분가량 양국의 모든 주요 현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등 매우 내실 있고, 심도 있게 진행됐다.” 

체코 측이 밝힌 내부 의전상의 이유는 제만 대통령이 부재한 상황에서 공식적인 정상회담은 곤란하다는 것이었다. ‘매우’ ‘내실 있고’ ‘심도 있게’ 회담이 진행됐다고 강조했지만 정작 회담은 비공식 면담으로 그 의미가 축소됐다.



위의 내용을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Q1) 체코에 왜 갔는가? 
A1) 체코 대통령이 초대했다.

Q2) 그런데 체코 대통령이 없었잖아? 
A2) 급유 좀 받으려고 하다가 지난 번에 체코의 제안으로 하려던 양자회담을 우리 사정으로 못한 것도 있고 겸사겸사 들렀다.

Q3) 그런데 대통령이 없었잖아? 
A3) 체코는 내각책임제라서 총리가 실세다.

Q4) 그런데 공식(회담)이 아닌 비공식(면담)에 그쳤잖아?
A4) 그게 체코 대통령이 부재중이라서 그렇다.


이런 상황을 자초한 원인이 무엇인지 그 자세한 내막을 알 수 없지만, 연이어 벌어진 의전참사를 돌이켜보면 청와대나 외교부 실무진 중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할 것 같은데?

성과야 사업적으로 흔한 문제이니 그렇다쳐도 대놓고 문전박대까지 이르게 되면 이건 정말 국가위신에 관련된 심각한 문제가 아닌가?




이제야 사실을 털어놓는군요

애초에 월마다 집계되는 출생자와 사망자 수를 집계해서 '인구동태를 파악'하기 위한 월간인구동향을 저런 식으로 판단하는 것을 절대로 해석이라고 할 수 없지요.



ⓒ통계청

2018년 9월 월간인구동향 자료에 따르면 자연증가율은 증감률의 비교치를 위한 것이고, 누적치도 아닌 월간기록만 가지고 전체인구 증감을 논하다는 것은 지나가던 개가 웃을 일이죠.

그리고 이미 이 사실을 분명히 하기 위해 아래와 같은 자료를 올려두었음에도 여전히 이해를 못하고 있어요.
글도 아니고 보기 쉬운 인포그래픽인데 말이죠.

ⓒ비지니스 와치


그리고 해외유입과 유출에 대해 따로 집계하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 왜 이제와서 헛소리인지 모르겠네.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나라에 대한 舊조센징들의 반응


이건 나중에 천천히 다루도록 하고, 진짜 중요한 건 이전 글에서 왜 취업자 증감을 (신규진입자 수-은퇴자 수)로 단순비교했냐 이것임.

진짜 고용지표계산 방법을 몰라서 월간인구동향만 취사선택해서 가져온 것 같은데?

그것에 대한 해명이나 설명도 없이 저급한 우익 드립치는 걸 보니 한심하다 한심해.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