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강력한 회복세를 보이는 여러 경제 지표의 이면


최근의 고용 상황에는 기저효과도 여전히 작용하고 있다. 지난해 월 기준 취업자 수가 적게는 3000명(8월)까지 떨어지면서 월 평균 취업자 수가 9만7000명에 그쳤었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내년 1월까지는 기저효과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략)

일자리의 중심은 우리 경제의 허리이자 한 가계를 책임지는 30~40대에서 60대로 옮겨진 지 오래다. 노인 일자리를 확충한다는 정부 정책에 힘입어 60세 이상 취업자는 지난달에도 41만7000명 불어나며 전체 취업자 증가세를 주도했다. 시간제 노인 일자리가 늘면서 36시간미만의 단시간 취업자는 59만9000명 늘었지만, 36시간 이상 풀타임 취업자는 18만8000명 줄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도 41.0시간으로 1년 전보다 1.0시간 감소했다.

신 교수는 "전 정권에서도 추세적인 상승세를 나타내왔던 고용률을 들면서 고용 상황이 개선됐다고 말하긴 어렵다. 우리나라는 일주일에 고작 1시간을 일해도 실업자에 포함시키고 있어 실업률 역시 고용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지 못하다"며 "고용 시장을 정확하게 보려면 연령별, 주당 근무시간별 지표를 나눠 살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요즘 뉴스에 자주 나오는 것이 자살이나 아사 등으로 일가족이 몰락하는 이야기들이다.
특히 3, 40대 취업률의 감소는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심각한 수준이다.
업종별로 봐도 제조업은 매년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덧글

  • 읏듬 2019/11/13 22:36 #

    사실 진보 정권에서 꿀 빠는 것들은 틀딱인데 그런 틀딱들이 청년들 보고 수구 꼴통 내지는 틀딱이라고 욕하는 이상한 현실
  • kuks 2019/11/13 23:17 #

    어떤 면에서는 아이러니처럼 보이겠지만 청년층보다는 중장년층에게 포퓰리즘으로 접근하는 것이 득표라는 목적에 부합할 경우가 많죠.
  • 타마 2019/11/14 11:17 #

    늙은이는 어쩔 수 없이 일해야하고, 젊은이는 할만한 일이 없고...
    지지율이 아직도 이만한게 신기하긴 합니다.
    그 와중에 자한당은 아직 정신 못차린 것 같고... 후...
  • kuks 2019/11/15 00:53 #

    뭐 지지율은 리얼미터 같은 설문조사의 응답자의 60% 이상이 문재앙에게 투표한 사람이니 그렇다쳐도, 말씀대로 자한당의 어수선한 모습이 지지율 하락으로 나타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 곰돌군 2019/11/14 13:46 #

    70 80 세대가 직격탄을 맞고 있는중인데 여전히 대깨문 주도하는 새끼들은 하나같이 50~60대죠. 거기에 덩달아서 "정의로운척" 하고 싶어하는 정신나간 30-40대들은 끝도 없이 충성충성 하고 있고. 아주 병신들이 따로 없어요.
  • kuks 2019/11/15 00:55 #

    하여튼 386세대가 문제이긴 합니다. 지금 청년층의 미래를 피빨아서 현재의 문제점을 해결하려고 하니 말이죠.
    제 또래인 3, 40대들에 대해서는 정말 할 말이 없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