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통수

제 대변인은 윤 당선자가 외교부로부터 사전 설명받은 합의 내용에 대해 “불가역적 해결, 국제사회에서 비난·비판 자제, 소녀상 철거 등의 내용은 뺀 상태였다”라고 했다. 다만 윤 당선자가 일본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10억 엔을 출연하기로 한 사실을 전달받았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용수 할머니는 7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위안부 합의 발표 전 윤 이사장이 일본의 10억 엔 출연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할머니들은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중략)

한편 정의연은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수 할머니가 제기한 윤 당선자의 성금 사용 의혹과 한일 위안부 합의 ‘사전 인지’ 여부 등에 대해 해명할 예정이다. 정의연 관계자는 “13일 정기 수요집회는 예정대로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앵커]
지난해 윤미향 사태가 불거졌을 당시 2015년 한일 정부 간의 위안부 합의내용을 정부가 사전에 할머니들에게 설명했는지 여부를 놓고 진실 공방이 벌어진 것 기억하실 겁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윤미향 의원이 합의 내용을 외교부로부터 전해듣고도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는데, 윤 의원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당시 외교부가 관련 기록을 공개하지 않아 논란을 키웠었는데, 저희가 그 기록을 단독으로 입수했습니다. 여기에 따르면 윤 의원은 합의 전에 외교부 당국자와 4번이나 만났고, 관련 내용을 깊숙하게 논의했던 정황이 담겨 있었습니다.

이채현 기자가 단독으로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이 제기한 윤미향 의원 면담 관련 정보 공개 소송에 외교부가 제출한 답변서입니다.
외교부는 "위안부 합의 당시 윤 의원은 외교부와 4번의 면담을 했다"며, "피해자들이 수용하지 않을 경우 피해자를 설득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중략)

하지만 당시 윤 의원 측은 가짜 뉴스라면서 "외교부는 어떤 사전 협의도 없이 모든 사항을 결정하고, 당일 밤 윤 대표에게 합의 내용 일부를 일방 통보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윤 의원도 전날 통보받았다고 입장을 낸 적이 있습니다.

윤미향 /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해 5월)
"(합의를 사전에 알고도) 할머니들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주장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누차 밝힌 바처럼 이는 명백히 사실이 아닙니다."

하지만, 외교부와 윤 의원이 합의 전에 최소 4차례 면담했고, 외교 기밀 사안도 일부 주고 받았다는 점에서 윤 의원 신뢰성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위안부 할머니와 외교부에게 뒷통수쳐서 일타쌍피...


덧글

  • 헬센징 2021/01/24 16:53 #

    저런 인간말종도 국회의원을 하는군요.
  • kuks 2021/01/27 12:16 #

    선거 전에도 문제된 사람들이 많아서 앞으로 계속 터질거에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