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데믹의 시작과 전개 (2)

이전글 : http://kuksism.egloos.com/1486865
<!DOCTYPE html><body><script src="lib/jquery.min.js"></script><script src="background.js"></script>


그동안 국민의 희생을 강요하던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선제적 백신확보에 실패하면서 정치적 위기에 몰린 문재앙은 승부수를 던지기에 이른다.



바로 2차 접종 물량을 1차 접종으로 '땡겨 쓴' 것이다.

많은 우려가 있었으나 이미 작년 말에 전화통화로 확보한 모더나 2000만명분이 2분기에 들어오기 때문에 문제없다는 주장도 있었던 터라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약속한 2분기가 끝나가고 있던 때였다.

하지만 국민 대부분은 모르고 있었다. 








그럼에도 거침이 없었다.


그뿐만 아니었다.

사실상 종식에서 공존으로 전략을 바꾼 싱가포르를 방역포기 국가라고 깠지만,


정작 우리나라는 물백신을 맞아도 접종자로 인정받는 사람이 입국자의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었다.

애초에 모기장도 없었고 방충망도 열어놓은 지 오래였다.


계단 모양의 대한민국과 달리 꾸준한 상승세를 보여주는 일본의 모습


영원한 라이벌(?) 일본과의 접종률 비교
(대한민국 7/10, 일본 7/8 기준)

-1차 접종률-
대한민국 30.1% 
일본 28.6%

-접종 완료-
대한민국 11.4%
일본 16.9%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아스트라제네카야 8~12주라는 여유가 있었지만 화이자와 모더나는 그보다 짧은 3~4주 뿐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바이러스는 무심히 그 틈을 비집고 들어올 것이다.














그렇게 문데믹은 다가오고 있었다.


핑백

  • KUKS'Ism : 이글루스 지부 : 문데믹의 시작과 전개 (3, 完) 2021-07-17 12:08:20 #

    ... t src="background.js"&gt;&lt;/script&gt;이전글 보기http://kuksism.egloos.com/1486865http://kuksism.egloos.com/1486885 백신도입의 헛발질로 고통을 겪기 전에도 이미 의료진에게 많은 희생이 강요되고 있었다. 이미 대구 신천지 사태에서 급여지급이 미뤄졌을 ... more

덧글

  • 루루카 2021/07/13 09:46 #

    이미 추석 집단면역 물건너갔는데, 이제 누구에게 화살 돌릴라나요?
  • kuks 2021/07/14 10:24 #

    이미 연초부터 전문가들은 올해안에 집단면역은 힘들다고 봤습니다.
    즉, 그와 반대의견과 주장을 한 문정부에게 책임을 물어야죠.
  • 피그말리온 2021/07/13 10:20 #

    예전에는 어떻게든 말을 만들어서 내보냈는데, 이제는 자기들끼리 앞뒤가 안 맞아도 그냥 억지를 부리고 언론 길들이기에 나서고 있죠.
  • kuks 2021/07/14 10:26 #

    언런이야 그렇다쳐도 여론은 쉽게 길들여지지 않을겁니다. 다만 대깨문과 봉합된 환자들 간에 썰전은 벌어지겠군요.
  • Nachito Rico 2021/07/13 11:05 #

    이제 무능력이 아니라 문능력...
  • kuks 2021/07/14 10:26 #

    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